기시다, 달 착륙에 “기쁜 뉴스”라지만…일 우주기관은 “60점짜리 성공”

일본이 20일 세계 5번째로 달 착륙에 성공하자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매우 기쁜 뉴스라고 생각한다”고 했지만, 일본 우주기관은 이번 착륙에 “60점”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달 착륙선이 태양광 전지로 전기를 만드는 데 실패한 때문이다. 태양광 전지로 발전을 하지 못하면 내부에 탑재한 관측 장비를 장기간 돌리기 어렵다.

기시다 총리는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개발한 무인 달 착륙선 ‘슬림’이 이날 월면에 내린 것과 관련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X(옛 트위터)에 글을 올려 “지금까지 진행된 모든 관계자들의 노력에 경의를 표하고, 한층 높은 수준의 도전을 계속해서 후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달에는 지금까지 구소련과 미국, 중국, 인도가 착륙에 성공했고, 일본은 슬림의 착륙 성공으로 달에 내린 5번째 국가가 됐다.

슬림은 이날 오전 0시20분쯤 달 적도 주변에 착륙했다. JAXA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슬림이 달 상공 15㎞에서 강하를 시작해 약 20분 뒤 연착륙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착륙’이란 착륙선이 월면에 충돌하지 않고, 부드럽게 내렸다는 뜻이다. 월면에 내릴 때는 착륙선이 자신의 추진기관을 작동시켜 달 중력을 이겨내면서 하강 속도를 적절히 줄여야 하는데, 이런 과정이 잘 진행됐다는 뜻이다.

하지만 슬림은 현재 태양광으로 발전을 하고 있지 못하다. 이날 기시다 총리도 달 착륙 성공 소식을 알린 X의 게시글에서 “슬림에서 태양광 전지 발전이 이뤄지지 않아 상세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태양광 전지가 정상 작동하지 않으면 임무에 지장이 생긴다. 애초 슬림은 특수 카메라로 달 표면 암석에 포함된 광물의 종류를 알아낼 예정이었지만, 이런 계획이 축소되거나 무산될 수 있다. 착륙 도중 슬림 동체 자세가 흐트러져 태양 쪽으로 전지가 정렬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원인으로 대두된다.

이와 관련해 야마카와 히로시 JAXA 이사장은 “최저한의 성공은 했고, 착륙 자체로 달 표면에 접근할 길이 열렸다”면서도 “(점수로 매긴다면) 겨우 합격인 60점”이라고 평가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다만 슬림의 가장 큰 발사 목적은 착륙 예정지 100m 안에 정확히 착륙할 수 있는 새 시스템을 시험하는 데 있었다. 기존에 세계 각국이 쏜 달 착륙선은 수㎞ 이상 착륙 예정지에서 벗어나 월면에 내리는 일이 잦았다. ‘정밀 착륙’에 성공했는지는 JAXA의 세부적인 분석을 거쳐 한 달뒤쯤 확인될 예정이다.

슬림에 탑재됐던 소형 로봇 2대는 계획대로 착륙 직전 월면을 향해 정상적으로 분리됐다고 JAXA는 덧붙였다. 이 소형 로봇들은 월면에서 착륙 지역 주변을 촬영하는 임무를 띠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