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제, 장밋빛이냐 먹구름이냐…IMF 총재는 “연착륙”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미국 경제 연착륙 전망을 내놓았다. 인플레이션 둔화에도 고용 시장이 견조한 흐름을 유지할 것이란 미국 경제 순항론에 힘을 보탠 것이다. 그러나 미국 경제가 먹구름에 휩싸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치 않다. 고금리에 따른 기업 파산 증가 및 상업 부동산 침체, 전쟁에 따른 지정학적 긴장이 미국을 포함한 세계 경제를 짓누를 것이란 관측이다.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2일(현지시간) 방송된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경제가 확실히 연착륙을 향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인플레이션 억제 결단력을 거론하면서 “소기업들에는 특히 고통스러운 일이었지만 (미국) 경제를 경기침체로 몰아넣지 않으면서도 원하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에게는 일자리가 있고, 물가 상승이 둔화되기 때문에 올해 금리도 내려갈 것”이라며 “힘내자. 새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 대선 전망과 그의 보호주의 무역정책 복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정치인들이 세계화로 피해를 입은 이들을 보호하지 않으면 사회적 분노와 고립주의를 조장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 경제의 분열도 우려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분열이 지속되면 결국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7% 감소할 수 있다”며 “이는 독일과 프랑스의 GDP를 합친 것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따라서 미·중 양국이 합리적으로 경쟁하면서도 주요 사안에 대해서는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세계 경제가 미국이 주도하는 서방과 중국·러시아 중심의 동방 등 2개 블록으로 나뉠 경우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특히 세계화 역행에 따른 미래 경쟁력 저하를 우려했다. 그는 미래 친환경 기술에 필요한 핵심 광물에 대한 접근이 차단될 수 있다면서 “이는 급변하는 세계 경제의 미래 경쟁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해 갈륨, 게르마늄 및 흑연 수출 통제에 나서는 등 미국의 첨단 기술 수출 통제에 자원 무기화로 맞서고 있다.